현재 위치
  1. 미식
  2. 맛집

맛집

흉내낸 맛이 아닌, Authentic..그 찐 맛을 찾아서.


#야들야들 #탱글탱글한 #중독적쭈꾸미



맛있게 맵다 

충무로 주꾸미 불고기 




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쭈꾸미 를 화로에 구운 <충무로 쭈꾸미 불고기>



 

야들야들, 탱글탱글한 맛이 일품인 주꾸미는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식재료다. 육수에 살랑살랑 데쳐먹어도 좋고, 야채와 함께 들들 볶다 밥에 비벼 먹어도 꿀맛이다. 그렇다면 화로에 구워 먹는 맛은 또 어떨까? 그 맛이 궁금하다면 충무로 인쇄소 골목에 터줏대감처럼 자리 잡은 <충무로 쭈꾸미 불고기>를 찾아보자.

 



누구나 단골 자처하는 이 집 쭈꾸미 





1976년부터 영업을 시작한 이곳은 미쉐린 가이드에 소개된 인기 맛집으로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주꾸미 성지로 통한다. 주꾸미라는 단어 조차 생소하던 그 시절, 주꾸미 불고기를 선보인 만큼 사장님의 자부심이 대단한데, 유독 부드러운 주꾸미를 맛볼 수 있어 단골을 자처하는 이들이 많다. ‘수요미식회’ ‘식신로드’ 등 유명 맛 프로그램에도 자주 소개됐기 때문에 그 명성을 증명하듯 가게 곳곳에 기사며, 방송 자료가 가득 붙어 있기도 하다.





변함없는 메뉴를 가진 이 식당  





과거나 지금이나 식당의 메뉴는 변함이 없다. 주꾸미 야채볶음밥을 비롯해 주꾸미, 키조개가 전부다. 주꾸미와 키조개를 따로따로 시킬 수도 있고, 모둠으로 이 두 가지를 적절히 섞은 메뉴도 있다. 주문이 들어오면 주꾸미나 키조개를 특제 소스에 버무려 가져다주는데 손님이 직접 화로에 이를 올려 구워 먹으면 된다.








양념과 식감의 향연 ‘중독있는 맛





불이 생각보다 센 데다 빨간 양념이 묻어 있어 타기 십상이니 재빨리 뒤집어 알맞게 익히는 게 관건. 축축 늘어져 있던 주꾸미는 화롯불 위에서 오동통하게 익어가는데 이를 맛보면 과연 감탄이 절로 나올 만큼 탱글탱글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. 그러면서도 속살이 무척 부드러워 젓가락질을 멈출 수 없다. 관자는 너무 익히면 다소 질겨지기 때문에 살짝 익혀 쫄깃, 부드러운 식감을 제대로 느끼는 게 좋다. 한편 직접 담근 고추장에 참기름, 마늘, 된장, 간장을 섞어 만든 이 집 양념은 맛의 핵심. 캡사이신 등 화학적으로 만든 매운맛과는 거리가 먼 깔끔하고 건강한 맛이 특징이다. 달콤하면서도 칼칼한 양념은 불 맛을 입고 한층 더 감칠맛이 살아나는데 여기에 주꾸미의 탱글탱글함과 관자의 쫄깃함이 어우러지며 중독적인 맛을 낸다. 


(새빨간 양념에 비해 매운맛은 의외로 적당한 편)








      주소

      전화번호

      영업시간







 서울 중구 퇴계로31길 11

 02-2279-0803

 월-금 오전 12시~오후10시, 토 오전 오후 9시 30분

* 일요일 정기휴무




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


  • keyboard_arrow_up
    keyboard_arrow_down